브어어엉...


아아. 재밌다. 마지막으로 본 첩보영화가 굿 셰퍼드 였고 본 시리즈 빼면 역시 맘에 드는 첩보영화따위 없는거라고 생각하고 살았는데... 아무래도 007도 본 시리즈에서 자극을 좀 받은 모양이다. 에바그린 살벌하게 색시하고 다니엘 크래이그도 살벌하게 색시하고 또 과격하다. 나도 저련 정장 한번 입어봤으면... (살부터 빼라.)

007 시리즈는 시시해서 안봤는데 다니엘 크레이그 나오고 나서는 좀 괜찮은 듯. 그리고 미국만세보다는 영국만세가 쪼끔은 덜 거북하더라. (ㄷㄷㄷ)

잠도 안오고 좀 때리고 부수는거 보고 싶으면 괜찮을 듯. 근데 이 영화 나만 못봤던거?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